우수 수강후기

대상DREAMS COME TRUE ^3^

손태권 Core 1 초1 2개월
첨부파일 2
첨부파일 다운로드
손태권
저는 초4, 초1 남매를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큰딸은 첫째라 제가 5세 때부터 한글이며 영어며 조기교육을 시켰던 탓인지 어디에 데려다 놓아도 곧잘 따라가는 스타일입니다.
그리하여 E**, 청담A****까지 유치원 때부터 다양한 어학원과 로제*** 같은 어학 프로그램들을 섭렵하며 여러 맛을 본 아이였습니다.
그런 누나를 옆에서 지켜보아 온 둘째 아들 녀석은 제가 마음을 놓은 건지, 저 스스로 지쳐 있었던 건지 한글부터 영어, 기본적인 학습을 늦게 접한 아이였습니다.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마음이 급해진 저는 큰아이가 다니던 대형 어학원 청담A****에서 단기 속성으로 phonics반을 듣고 정규 반을 등록하여 다니게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시간이 해결해 주겠지, 곧 적응하겠지 하며 하기 싫어하는 둘째 녀석을 온갖 유혹(?)과 거래(?)로 숙제를 해나갔지만 정규 반을 등록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단어시험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아직 한글도 완벽히 떼지 못한 아이에게 너무 부담이 되어 학원에 여러 차례 건의를 하였으나 아이에게 필요한 과정이라며 적응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듣기만으로 끝나던 숙제에 단어시험 준비까지 겹치면서 아이와 싸움이 잦아지고 제 기대에 못 미치는 아이에게 실망도 하며 힘들어하던 중 리틀팍스를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아이가 재미있게 영어를 접하며 포기하지 않고 오래도록 즐기며 하기를 바래왔기 때문에 제가 찾던 바로 그 곳이었던 거죠. 원장님과 상담을 하며(사실 상담이었다기 보다는 육아 고민에 대한 엄마 간의 대화에 가까웠던^^) 설마 저렇게 될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특히 아이가 숙제를 본인이 찾아서 먼저 하려고 하며 영어동화를 한 개라도 더 보려고 엄마와 시간 싸움을 한다던 원장님의 감언이설(?)은 저를 매우 당황케 했습니다. 그리고 한 달을 보냈지요.......
그런데 말입니다. 영어 숙제라면 손사래 치고 거래(?)부터 하려고 했던 우리 둘째 녀석이 글쎄...."리틀팍스 숙제부터"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삽니다. 잠이 와서 시뻘건 두 눈을 부릅뜨고 영어동화를 한 개라도 더 보려고 저와 싸우고 있답니다~ 방금은 저에게 "타이얼드가 뭐야?" 하고 묻네요..
정말 남 일 같던, 원장님의 상술과 같이 느껴졌던 그 영어를 즐기는 아이가 되어 가고 있답니다. 바로 DREAM COME TRUE~입니다~
앞으로 이루어 나갈 DREAM 중 시작에 불과하겠지만 일단 더이상 영어로 싸우지 않아도 된다는 것만으로 저는 만족!!! 대만족!!!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