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수강후기

대상리틀팍스와 함께해서 행복한 우리아이들~

최은희 Development 1 초3 1년5개월
첨부파일 2
첨부파일 다운로드
최은희
안녕하세요~초3 초2 4세....세 아이를 둔 엄마입니다.
첫째 & 둘째 리틀팍스와 함께 한지 벌써 1년 5개월이네요.
첫째가 2학년이 되면서 리틀팍스와 함께 했네요. 영어학원을 선택하기까지 신중...또 신중..했으리라 생각해요.
저 또한 몇군데 학원을 알아보았고 초등학교 1학년때 학교 방과 후 수업뿐이었음에도 레벨 테스트는 다 받아보았네요.
그 중에서도 리틀팍스는 저도 마음에 들었지만 아이가 더 좋아했었어요. '여기서 영어 배워보고 싶어'...라고 말하는 딸아이를 믿고 시작!!!!
너무 재미있어 하고 즐겁게 다니는 딸 아이를 보며 리틀팍스를 선택함에 있어 후회는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셋째가 어려서 학습 체크를 잘 못해주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첫째는 스스로 온라인 학습을 하고 동화를 보면서 리틀팍스에 점점더 빠져들고 있었어요. 아직 어리다고 생각했는데 스스로 너무 잘 해주는 첫째가 기특했어요.
리틀팍스는 온라인학습 체계가 잘 되어 있어서 더 좋았어요. 오프라인 수업 후에 아이들은 스스로 학습하고 복습도 하고 동화도 보고 들으면서 영어를 더 재미있게 즐기고 있더라구요.
첫째가 너무 좋아하니 둘째가 부러웠나봐요. 초등학교 1힉년이 되기까지 무언가가 하고 싶어서 엄마 이거 배워죠..나 뭐가 하고싶어 라는 말을 한번도 한적이 없던 아이가 어느날 뜬금없이 엄마! 나도 영어학원 보내줘.
하지만 둘째는 둘째인지라 학습에 그닥 관심도 없고 엉덩이가 가벼운 아이라 아직은 이르다고 판단해서 2학년이 되면 언니랑 같이 다니자..라고 타일러 보아도 계속 배우고 싶다고 조르는 둘째... 한달만 배워보자 심정으로 보냈는데 저의 판단이 틀렸다는걸 입증하듯 너무 열심히 하는 둘째..학교보다 리틀팍스를  더 좋아하는 둘째가 되었습니다.
둘다 다니다 보니 서로서로가 경쟁 상대가 되기도 하고 또 서로가 숙제를 체크해주기도 하고 또 같이 동화를 보며 따라하기도 하고 리틀팍스라는 공통점이 생기니 둘은 더 즐겁더라구요.
영어라는 것이 평생을 함께 해야 하는 것인만큼 강요나 주입식 교육이 아닌 리틀팍스 프로그램처럼 흥미 유발과 동시에 즐기면서 영어를 배우는 것이 저의 정신건강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정신건강에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1년 5개월째 배움이 지속되고 있지만 단 한번도 학원가기 싫다라는 말을 한적이 없는 아이들이 너무 기특하고 고맙고, 또한 이렇게 되게끔 영어를 가르쳐준 리틀팍스 사랑합니다~^^ 
우리 아이들의 리틀팍스 사랑 지금처럼 쭉~~~영원하길 바라며~리틀팍스 화이팅!!!!